본문 바로가기

계명대학교_keimyung university
계 명 소 식온라인소식지

메뉴열기

핫뉴스

  • HOME
  • 계명뉴스
  • 핫뉴스
    • 크게 작게 프린트
    제목
    계명대 기계공학전공, 미국 오번(Auburn)대학과 3+2 학위제 성과 보여
    글쓴이
    대외홍보팀
    조회
    2962
    일자
    2023-09-07 17:49:48

    계명대 기계공학전공, 미국 오번(Auburn)대학과 3+2 학위제 성과 보여
     

    - 2012년 계명대 기계공학전공, 미국 오번대학과 3+2학위제 학술교류협정 체결

    - 2016년 3명의 학생을 파견한 것을 시작으로 2023년 현재까지 20명의 학생을
    파견 현지 취업 및 진학에 성과 보여

     


      계명대 기계공학전공이 2016년부터 미국 앨라배마주에 위치한 오번(Auburn)대학교와 3+2 학위제를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오번대학교는 2023년 현재 167년의 역사를 가진 앨라배마의 주립대학으로 현 애플 CEO인 팀 쿡을 배출한 명문대학이다.
     

      계명대 기계공학전공은 2012년 미국 오번대학교와 학술교류협정을 체결하고 계명대에서 3년, 오번대학교에서 2년을 수학하면 계명대 학사학위와 오번대학교 석사학위를 동시에 취득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2016년에 처음으로 학생을 선발해 지금까지 20명의 학생들을 파견했다. 석사학위를 취득한 졸업생들은 현지에서 바로 취업을 하거나 박사학위 과정을 추가로 이수하는 등 좋은 결과를 가져오고 있다. 계명대 기계공학전공 학생 중 5학기 이상을 이수한 학생이면서 전과목 평점 3.6 이상, 정역학, 고체역학, 유체역학, 동역학, 열역학 과목 B+ 이상, IBT 79점 이상, 토익 720 이상의 학생이면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다.


      오번대학교와의 3+2 학위제는 계명대 등록금으로 미국의 오번대학교에서 수학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저렴한 비용으로 유학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으며, 미국내 인턴십과 연구원 등의 활동 기회도 주어져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현재 오번대학교에서 수학을 하고 있는 조은희 학생은 “고3 때, 3+2 프로그램에 대해서 알게 되어서 계명대학교 기계공학과에 지원을 했습니다. 3+2 프로그램을 통해서 미국에서 세계적으로 각광받고 있는 분야에 대해서 연구를 하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미국의 문화, 시스템에 대해서 배우고 있습니다. 현재 전기차 배터리의 효율과 수명을 증가시키는 연구를 하고 있으며, 졸업 후 미국에서 박사과정을 도전할 계획입니다.”며 프로그램에 만족하고 있었다.
     

      기계공학전공 하지수 책임교수는 “계명대 기계공학전공은 3+2 프로그램 이 외에도 학생들에게 다양한 해외 경험을 제공해서 국제적인 인재로 만들기 위한 국제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2024년부터 오번대학교 6개월 수학 및 미국 현지 6개월 인턴십을 포함한 1년 파견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계명대 기계공학전공은 1988년에 설립돼 2020년 산업계관점 학과평가에서 우수(A+)를 획득하여 교육의 우수성을 입증 받고 있다. 우수한 교육시스템을 바탕으로 학생들이 주도적으로 활동하는 학과 동아리 활동은 우수한 결실을 맺고 있다. 대표적인 학과 동아리인 자작자동차 동아리 ‘속도위반(SPEEDING)’팀은 2011년, 2019년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에서 종합우승을 차지하였으며, 졸업한 팀원들은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르노코리아 등 국내 완성차 업체는 물론 지역 중견기업에 취업하여 한국자동차 산업을 견인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자율주행 동아리 '비사'팀은 2010년부터 전국 대회에 참가하여 2017년 현대자동차그룹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에서 1위를 차지했을 뿐만 아니라, 2022년 제2회 만도&HL 클레무브 자율주행 모빌리티 경진대회에서 대상을 비롯하여 각 분야 별 총 4개 팀 수상을 하며 명문학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405/ 2023_09_01 촬영/ 편집/ 대외홍보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