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명대학교_keimyung university
계 명 소 식온라인소식지

메뉴열기

피플

  • HOME
  • 계명뉴스
  • 피플
    • 크게 작게 프린트
    제목
    계명대 행소박물관, ‘근원 김양동 기증 작품전’ 열어
    글쓴이
    대외홍보팀
    조회
    2106
    일자
    2023-10-24 21:54:02


    계명대 행소박물관, ‘근원 김양동 기증 작품전’ 열어
     

    - 계명대 행소박물관, ‘새로운 예술 세계에 대한 끊임없는 도전과 개척정신 담아’주제로 ‘근원 김양동 기증 작품전’열어

    - 10월 18일(수)부터 11월 18일(토)까지 행소박물관 1층 동곡실에서 37점의 작품 전시
     


      계명대학교 행소박물관에서는 계명시민교육원 개원 3주년을 기념하여 원로 화백 김양동 석좌교수의 작품 37점을 모아 10월 18일부터 11월 18일까지 ‘근원 김양동 기증 작품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근원 김양동 석좌교수는 전시 작품을 모두 계명대학교에 기증하기로 하였다.
     

      근원 김양동 석좌교수는 철농 이기우 선생을 비롯한 여러 선학들로부터 서예와 전각, 한문, 한국미에 대한 가르침을 받았으며 계명대학교 서예과 교수와 미술대학 학장을 역임하며 많은 후학들을 길러냈다. 또한 서예와 전각을 통한 전통문화 계승 및 미술 발전의 공로를 인정받아 동아미술상, 황조근정훈장, 일중서예상 등을 수상하였다.
     

      근원 김양동 교수는 서예와 전각, 그림 각각의 특징과 장점을 하나의 화면에 조화롭게 담아내어 새로운 예술 분야를 개척한 원로 예술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또한 한국 고대문화의 뿌리를 끊임없이 탐구하여 『한국 고대문화 원형의 상징과 해석』이라는 책을 저술하기도 하였으며, 이러한 연구와 이론을 작품에도 반영하고 있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근원 김양동 교수의 팔순을 맞이하여 진흙 판에 그림을 새기고 한지로 떠낸, 마치 분청사기와 같이 거친 바탕 위에 신화 이야기와 옛 시인들의 시를 써넣고 가운데에는 민화를 연상시키는 그림을 그려 넣은 서예와 전각, 그림이 하나로 어우러진 매우 귀한 37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가락국의 시조 수로왕의 강림 신화와 함께 나오는 고대 가요 구지가(龜旨歌)를 재해석한 <천정지령(天精地靈)>과 <고대 무용의 기원>, <처용무의도>와 같이 근원 화백이 한국 고대문화의 뿌리를 끊임없이 탐구하여 얻은 연구와 이론을 반영한 작품과 한국과 중국의 옛 문인들이 남긴 시와 그림이 어우러진 <청서(淸暑)>, <증행화촌주인(贈杏花村主人)>, <황정야우(黃亭夜雨)>와 같은 작품도 전시된다.
     

      전시되는 작품들을 통해 근원 김양동 화백의 새로운 예술 세계에 대한 끊임없는 도전과 유교·불교·도교를 아우르는 예술 세계를 직접 느껴보시기 바란다.
     

      전시는 무료이며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행소박물관 학예연구팀(053)580-6992~3)으로 연락하면 된다.

     



    451/ 2023_10_20 촬영/ 편집/ 대외홍보팀